About admin

This author has yet to write their bio.
Meanwhile lets just say that we are proud admin contributed a whooping 248 entries.

Entries by admin

축제에 아무리 볼거리가 많더라도

축제에 아무리 볼거리가 많더라도 교통체증이 생기면 짜증이 난다. 창원시는 해군교육사령부, 부대이전으로 비어 있는 육군대학 터, 학교 운동장 등 시내와 진해로 들어가는 입구인 볼보로, 공단로, 웅남로 등 송고(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올라탄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 다만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향후 경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은 감추지 않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번 방북단의 경제 분야 수행단을 보면 대기업과 함께 철도, 전력, 관광 등 경협 관련 기업은 물론 정보기술(IT) 분야까지 폭넓게 포함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 논의가 활발히 […]

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되고 과욕도 금물이다. 비핵화를 이뤄내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민족적 대의 앞에서 정치적 사사로움이 끼어들어서도 안 된다. 여야가 이견이 있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도 불필요한 정쟁화를 피하려고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미루기로 합의한 터에 여야 대표의 방북 동행 여부가 정상회담 목전의 정쟁 거리로 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이트클럽 여종업원이 버린 휴대전화 메모리 카드에서 성매매 현장이 찍힌 동영상을 발견한다. 태진이 수사에 착수하려는 순간 오히려 괴한이 그를 습격하고, 장수마저 현장에 있다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만다. 장수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만 태진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는다. 몸에서 빠져나온 태진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장수뿐이다. 장수는 태진이 자신의 딸 ‘도경'(최유리 분)을 구해주자 […]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개되는 모든 신차가 11월 30일 – 12월 9일에 일반 공개 예정인 2018 LA오토쇼에서 전시된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 북구는 각 마을에 돌미역을 포장하는 박스를 지원한다. 북구 인증 마크가 찍힌 동일한 도안의 박스에 포장하면 돌미역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

▲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운동에 관여하게 된 것은 동강댐 건설 문제가 계기가 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대통령님 동강에 가보셨습니까. 거기를 한번 가보시면 그 아름다움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입니다. 손주들 손잡고 그 아름다운 동강을 내려보면서 ‘미안하다, 너희는 이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없을 거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

한국은 1992년에야 국제난민조약에

한국은 1992년에야 국제난민조약에 가입했고, 독립된 난민법을 제정해 발효한 것은 2013년 1월이다. 1994년 4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심사를 모두 마친 난민신청자는 2만361명이다. 이중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들은 839명, 4.1%에 불과하다. 세계 평균 난민인정률은 38%다. 한국이 난민 인정에 매우 인색함을 보여준다. 국내총생산(GDP) 세계 12위인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마땅히 담당해야 할 인도주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하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 설법하는 고양이와 […]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설립…6·25 전후해 업체 몰려영세성 탈피, 브랜드 개발, 디자이너 양성이 숙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이 한창이던 2018년 2월은 안경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국민 시선을 가장 많이 끈 시기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무명의 여자 컬링 국가대표선수들을 스타덤에 올렸고, 이들이 쓴 안경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스킵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이들이 착용한 안경이 중계 […]